가수 존박, 코로나19 확진…소속사 “무증상 격리 중”

입력 2021-01-18 12:51수정 2021-01-18 12:55

제보하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수 존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존박의 소속사인 뮤직팜은 18일 공식 SNS를 통해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서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 있다”고 설명했다.

뮤직팜은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아이돌 그룹 에버글로우·업텐션·골든차일드 멤버와 청하, 이찬원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등 가요계에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한편, 존박은 최근 ‘도시남녀의 사랑법’ OST에 참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사회 최신 뉴스

  • 1
    식약처, '1번 맞는' 얀센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착수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31명 증가…사망자 3명 추가
  • 3
    코로나19 백신 첫날 1만8489명 접종…서울 192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