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 대처 중대본 2단계로 격상…"제설 등 철저히 대비"

입력 2021-01-17 20:59

제보하기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많은 눈 예보에 안전 대책 강구

▲많은 눈이 내린 이달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오후 8시부로 대설 대처를 위한 중대본 비상대응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앞서 재난 안전 주무 부처인 행정안전부는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기관별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이날 오후 2시부로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늦은 밤과 새벽 시간 강설이 예보돼 교통혼잡과 사고가 우려되므로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해 달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전 장관은 "18일 출근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행정기관에서는 대중교통 증차 계획을 마련해 달라"며 "또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민간기관 참여도 독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체 비상근무 체계를 강화하고 가용역량을 총동원해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히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사회 최신 뉴스

  • 1
    [포토] '대학가에도 봄이 올까요?'
  • 2
    [포토] 임대 문구 내걸린 대학가 상가
  • 3
    [포토] '학생들이 없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