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국내 증시 밸류에이션 지표, G20 중 낮은 수준"

입력 2021-01-14 20:32

제보하기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14일 최근 코스피의 높은 상승률에도 국내 증시의 평가 가치(밸류에이션) 지표는 여전히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거래소가 분석한 'G20 주요국의 증시 평가지표'에 따르면 현재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5.4배였다. 이는 미국(23.7배)은 물론이고 일본(23.6배), 중국(16.4배), 독일(16.3배) 등보다 낮은 수준이다.

12개월 선행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4배로 역시 미국(4.0배), 대만(2.5배), 중국(2.0배), 독일(1.6배), 일본(1.5배) 등보다 낮았다.

각국 주요 증시 시가총액 1위 기업들과 비교하면 삼성전자의 PER은 15.1배로 미국의 애플(33.7배), 대만의 TSMC(25.4배)보다 낮게 나타났다.

다만 최근 국내 증시가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저평가가 해소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거래소가 블룸버그를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시총 비율은 큰 폭으로 상승해 130.2%로 나타났다. G20 평균(128.7%)을 웃도는 수준으로 영국(128.7%), 중국(74.6%)보다 높았다.

다만 미국(207.9%), 일본(141.5%)보다는 낮았다.

시중 통화량(M2) 대비 시총을 보면 0.82배로 G20 수준(0.97배)보다 낮았다.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미국(2.25배)·영국(0.91배)보다 낮았고, 일본(0.64배)·중국(0.34배)보다 높았다.

국내 증시의 상대적 매력도를 보여주는 일드갭(Yield Gap·주식의 기대수익률과 국채 5년 수익률의 차이)은 5.2%로 글로벌 증시 대비 평균 수준을 유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전북은행, 52년 만에 내부 출신 행장 내정…서한국 수석부행장
  • 2
    교보생명 vs 어피니티, 풋옵션 갈등 심화…'공소장 진실공방'
  • 3
    케이엠제약, 국내 최초 친환경 바이오 성분 이용한 치약 조성물 개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