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수사 착수

입력 2021-01-14 20:10

제보하기

(연합뉴스)

검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을 받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북부지검은 14일 해당 사건을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유출 경위를 수사했던 형사2부(부장검사 임종필)에 배당했다.

지난 1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남 의원, 김 대표가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유출해 성추행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는지를 두고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접수해 명예훼손 요건 충족 여부를 검토하는 한편, 피고발인들의 주거지 등을 고려해 타 검찰청으로 사건 이송 등을 따져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서울북부지검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여성단체 관계자들을 통해 흘러나왔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중 남 의원과 김 대표가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김영순 상임대표는 단체 정기총회에서 불신임이 최종 의결됐다. 김 대표는 여성단체연합이 피소 유출 의혹을 인지한 7월부터 직무에서 배제됐다.

여성단체연합은 내부 혁신위원회 구성 계획을 밝히며 "활동 및 조직에 대한 뼈아픈 성찰과 혁신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평등 사회 실현이라는 여성연합의 사명에 부합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사회 최신 뉴스

  • 1
    ‘불타는 청춘’ 강경헌, 희망 신혼여행지는 엘살바도르…“아직은 결혼 두렵다”
  • 2
    정가은, 벌써 이혼 3년…딸 생각에 눈물 “아빠 있는 가정 보면 힘들어”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