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교정시설 전수검사...2주간 7만여 명 실시

입력 2021-01-14 18:51

제보하기

▲교정시설 과밀 수용 완화를 위해 전국 교정시설 수형자 900여 명이 조기 가석방되는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수형자들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법무부가 전국 교정시설 수용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행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31일부터 2주간 모든 교정시설에 대해 3단계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수용자 5만738명, 직원 1만5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동부구치소 수용자에 대해서는 8차례에 걸쳐 별도로 전수검사를 시행했다. 서울동부구치소 확진자는 14일 오후 현재 수용자 1166명, 직원 27명이다.

이 기간 고층 빌딩형 구조인 인천구치소와 수원구치소를 포함 11개 교정시설을 대상으로 PCR 검사(유전자 증폭검사)를 시행했고, 나머지 42개 교정시설은 신속항원검사를 했다. 신속항원검사는 PCR 검사보다 결과를 훨씬 빨리 확인할 수 있다.

법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다음 달 7일까지 교도관,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 교정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씩 PCR 검사를 시행한다.

이날 오후 기준 교정시설 확진자 1249명 가운데 수용자 325명, 직원 15명이 격리 해제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사회 최신 뉴스

  • 1
    ‘불타는 청춘’ 강경헌, 희망 신혼여행지는 엘살바도르…“아직은 결혼 두렵다”
  • 2
    정가은, 벌써 이혼 3년…딸 생각에 눈물 “아빠 있는 가정 보면 힘들어”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