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입당 거부"에 고민 깊어진 김종인

입력 2021-01-14 18:01

제보하기
서울시장 야권 후보 대거 출마 선언…김종인, 후보 낙점 못해

'김ㆍ안' 합심 원하지만 줄다리기…인물 외치던 김종인 정책 어필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4·7 재보궐선거 야권 후보가 10명 가까이 출마 선언을 했지만, 아직까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선택한 원픽(One Pick)은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았다.

하지만 그동안 김 위원장은 지속적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이기는 선거’를 위한 ‘원트(want)’와 ‘니즈(needs)’ 직간접적으로 내비쳐 왔다.

김 위원장이 사실상 원하는 건 우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입당이다. 겉으론 대립각을 세우는 것처럼 비치고 있지만, 김 위원장은 직접 안 대표를 만나 입당을 권유하기도 했다. 당 대 당 통합설이 말이 안 된다는 것이지, 입당은 괜찮다는 것이다. 또 최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를 선언하며 안 대표에 입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이 격노한 것 역시 입당 자체가 못마땅한 게 아니라 국민의힘 지도부가 아닌데 그런 제안을 했다는 점이 화가 났던 것뿐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안 대표는 국민의힘 입당 제안을 현재로선 거부하고 있다. 안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히려 “대한민국보다 소속 정당을, 소속 정당보다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우선하는 것이라면 시대의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김·안’ 양측은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지만, 사실상 서로 힘을 합치면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다는 점도 알고 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국민의힘은 조직력, 의석은 있지만 인물이 없는 반면 국민의당은 반대”라면서 “양측 모두 상대의 도움 없인 이길 수 없다는 것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애초 김 위원장이 원하는 후보는 ‘경천동지(驚天動地)’할 만한 새로운 인물이었다.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선 △소통·공감 능력 △젊음 △비즈니스 감각까지 갖춰야 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이 4가지 요건을 충족시키면서 정치적 능력까지 발휘할 수 있는 ‘팔방미인’을 찾기는 사실상 쉽지 않다.

김 위원장은 최근 ‘정책’ 어필에도 나섰다. 인물에만 초점을 두기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건축·재개발 활성화 △양도세 완화 등 규제 완화를 통한 부동산 공급대책을 내놨다.

보궐선거 이후 물러날 예정인 김 위원장은 ‘무조건 이기는 선거’로 정치 인생을 마무리하고 싶은 의지가 누구보다 강하다. 그만큼 고민, 걸림돌도 많다. 박 평론가는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비대위 체제 7개월간 당 내부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 하나 만들지 못한 점, 안 대표를 위한 경선룰 변경에 따른 당내 후보 관심도 저하, 안 대표 입당을 원하면서도 그에 대한 불신도 있어 복잡해지는 셈법 등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시진핑 “남북-북미 대화 지지...북한, 대화의 문 닫지 않았다”
  • 2
    박영선, ‘박원순 성추행’ 정면돌파…“피해자 상처 보듬어야”
  • 3
    IMF,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 0.3%P 상향…"한국은 3.1% 성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