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중소 고객사 수출지원 확대…'물류 인프라' 공유 착수

입력 2021-01-14 14:00

제보하기
고객사 소량 화물 포스코 물량과 함께 공정 선적…'합적배선 시스템' 선보여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수출 선박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고객사 지원에 나섰다.

14일 포스코는 고객사 소량 화물도 포스코 물량에 함께 선적할 수 있도록 ‘합적배선 시스템’을 개발, 이달 중 본격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중소 고객사들이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의 적기 확보가 쉽지 않아 납기준수가 어렵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내야 할 때가 많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작년 9월부터 시범 운영 중인 합적배선 시스템이 본격 가동되면 고객사가 직접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합적 가능한 선박 조회부터 신청까지 가능하게 된다.

기존에는 중소 고객사가 합적하기 위해 대형 화주나 선사에 수시로 선적 일정을 확인하고 부탁해야 했다.

지난해 시범운영 기간 합적배선 시스템을 통해 42개 중소 고객사들이 5만6000톤을 합적했고 총 11억 원가량의 물류비가 절감됐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합적배선 시스템은 중소 고객사뿐만 아니라 포스코와 선사 등 물류 밸류체인 전체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선사는 추가 물량 유치로 매출이 증대되고 부족한 물량을 채우기 위해 타 부두로 이동할 필요가 없어 운송 비용이 절감된다.

포스코는 화물의 선적수량이 계약 수량보다 부족해 발생하는 부적운임을 최소화할 수도 있다.

포스코는 합적배선 시스템 본격 오픈을 앞두고 고객사들을 직접 방문해 시스템 사용방법 및 물류 솔루션 컨설팅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또 물동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일만항 및 구매 협상력이 낮은 중소 광물 공급사들을 대상으로 구매ㆍ물류 프로세스 개선을 지원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클라우드에어, '바이든 미 대통령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소식에 '급등’
  • 2
    SK, SK하이닉스 자회사 격상 이후 주가 상승 기대 '목표가↑'-삼성증권
  • 3
    자화전자, 현대차 제네시스 전기차 E-GMP용 PTC 독점 공급

기업 최신 뉴스

  • 1
    LG 문법 갈아엎는 4년 차 구광모 회장, 그룹 혁신 이끈다
  • 2
    삼성 스마트폰, 동남아 4개국서 2위…3분기 점유율 19%
  • 3
    [BioS]대원제약, 엘베이스 NSCLC 신약 라이선스 계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