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 층간소음 항의 이웃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

입력 2021-01-14 09:51

제보하기

(출처=KBS 캡처)

개그맨 안상태 가족으로 인한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했던 네티즌이 안상태의 아내 조인빈 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안상태의 이웃주민은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 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A 씨는 “아내분 인스타그램에 쓰신 해명 글 잘 봤는데 저희는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세 번 찾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비실에도 매일 전화했냐? 일주일에 한 번 수준이었다. 하루에도 몇십 번을 뛰는데 참다 참다 심하다 싶어 가끔 한 번 관리사무소 통하여 연락하는 것도 심한 건가?" 라고 되물었다.

A 씨는 "층간소음 걱정하시는 분들이 에어짐을 들이나?"라며 "(아이가) 너무 뛰고 싶어 할 땐 트램펄린 100번씩 뛰게 했다는데 그러니 아이가 엘리베이터에서도 뛰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평소에 안 좋은 감정이 있는 사람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서 얘기를 꼭 해야 하나?"라며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층간소음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개그맨 안상태 가족도 층간소음 가해자로 지목됐다.

임신 28주차라 A 씨는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상태 아내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아이 방에 운동화, 롤러블레이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조인빈 씨는 자신의 SNS에 A 씨에 대해 "몇십 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서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 하루빨리 이사가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엘앤케이바이오, 글로벌 척추 임플란트 글로버스의 유일한 대항마-KTB투자증권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골목빵집, 작은 가게를 흔들다! 마블링 왕꽈배기 맛집 '성○○○○'…대박 비결은?

사회 최신 뉴스

  • 1
    오후 6시까지 329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 2
    김용균 씨 사망 2년 만에 책임자들 첫 공판…유족 "강력 처벌해야"
  • 3
    ‘라스’ 아이키, 美서 먼저 떴다…경비 지원받아 ‘댄스 대회’ 참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