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LGD 사장 “화학물질 누출 사고 깊이 사과“

입력 2021-01-13 21:44

제보하기
화학물질 사고로 7명 인명피해…LGD “수습 최선 다할 것”

▲13일 오후 경기 파주시 엘지디스플레이 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해 119 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 사장이 13일 경기도 파주사업장에서 발생한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정 사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파주 P8 공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사고 발생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고 원인조사, 재발방지대책 등 제반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최우선적으로 부상자 치료를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오후 2시 10분께 파주사업장 P8 공장 내에서 배관 연결 작업 중 TMAH(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가 누출돼 근로자 2명이 중상을 입고, 5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현재 파악된 인명피해는 중상 2명, 경상 5명 등 총 7명이다. 경상자 중 3명은 사고 수습을 위해 내부에 들어갔던 LG디스플레이 측 응급구조사들로 확인됐다.

LG디스플레이는 사고발생 즉시, 피해자에 대한 응급처치 후 119 구급대를 통해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고, 사고 현장은 관련 화학물질에 대한 밸브차단과 긴급 배기 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다시 한번,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보신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LG디스플레이의 사과 전문

금일(1월 13일) 오후 2시 10분경 파주 P8 공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이번 사고는 LCD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장비의 유지보수 과정에서 배관 작업을 하다 화학물질인 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TMAH, TetraMethyl Ammonium Hydroxide)이 누출되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LG디스플레이는 사고발생 즉시, 피해자에 대한 응급처치 후 119 구급대를 통해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사고 현장은 관련 화학물질에 대한 밸브차단과 긴급 배기 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사고 발생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고 원인조사, 재발방지대책 등 제반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차, 화재난 코나 전기차 고객에 사과문…"끝까지 책임 다하겠다"
  • 2
    설 자금사정 어려운 중소기업 96.1%가 “코로나19 영향”
  • 3
    지난해 벤처투자 역대 최대 4.3조 원...“바이오·IT 견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