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자, 사흘새 231만 명…3.1조 지급

입력 2021-01-13 19:41

제보하기
전체 대상자 276만 명 중 84% 신청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버팀목자금 신청 상황 점검 (출처=중소벤처기업부)

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자가 사흘 만에 230만 명을 넘어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22만 명이 버팀목자금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누적 신청자는 231만 명으로, 전체 신청 대상자(276만 명)의 84%에 달했다.

접수를 시작한 11일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사흘간 100만~30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은 인원은 신청자의 96%인 222만 명이다. 금액은 총 3조1155억 원이다.

버팀목자금은 첫날 101만 명에게 1조4300억 원, 둘째 날 108만 명에게 1조5300억 원이 지급됐고, 현재까지 전체 버팀목자금 지원 규모(4조1000억 원)의 76%가량이 집행됐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아직 문자 안내가 전달되지 않았거나 신청 과정에서 본인 인증이 안 된 경우 등이 있는 것 같다"며 "계속해서 문자 안내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홀·짝 신청제가 끝난 이 날부터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와 상관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에 있는 소진공 서울강원지역본부를 방문해 버팀목자금 신청 현황을 점검했다.

박 장관은 "지원금이 가장 빠르게 나간 나라가 스위스와 독일인데 이들 나라도 하루 내지는 이틀이 걸렸다"며 "우리처럼 2~3시간 만에 지원금을 통장으로 입금받는 사례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