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바이든 경기부양책 기대·코로나 우려에 '혼조'

입력 2021-01-13 17:28

제보하기

바이든, 14일 '수조 달러' 규모 부양책 발표
일본, 긴급사태 대상 지역 7곳 확대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13일 종가 2만8456.59 출처 마켓워치

13일 아시아증시가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 의회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직무 박탈과 탄핵을 두고 혼란이 이어졌지만, 시장은 민주당이 상원과 하원을 장악한 것에 주목하며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경기 부양책에 기대를 걸었다. 아시아 주요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는 계속해서 심화했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1.04% 상승한 2만8456.59로, 토픽스지수는 0.35% 오른 1864.40으로 거래를 마쳤다.

중화권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0.26% 하락한 3598.65로,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0.15% 떨어진 2만8235.60으로 장을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1.74% 급등한 1만5769.98로 거래를 마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싱가포르 ST지수는 5시 10분 현재 0.43% 높은 2990.21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0.15% 낮은 4만9442.63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하원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박탈을 요구하는 수정헌법 25조 발동 촉구안을 결의했다. 다만 발동 권한이 있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표결 전 거부 의사를 밝혀 직무 박탈로 이어질 가능성은 적다. 하원은 여기에 더해 13일부터 탄핵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시장은 민주당이 상원과 하원을 이끄는 모습에 주목했다. 미즈호은행은 이날 보고서에서 “상원의 통제권이 공화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겨가자 투자자들 사이에서 바이든 차기 행정부에 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14일 경기 부양책의 세부 사항을 발표할 예정인데, 앞서 그는 부양책이 ‘수조 달러’ 규모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0만 명을 넘었다. 이날 도쿄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433명으로 집계됐다. 7일 수도권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했음에도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자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대상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NHK방송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기존에 논의됐던 오사카부와 효고현, 교토현에 더해 후쿠오카현, 기후현 등 총 7곳에 추가로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긴급사태는 다음 달 7일까지 유효하다.

중국은 베이징 인근 지역에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늘어나 비상이다. 베이징과 인접한 허베이성에서는 전날 무증상 감염자가 15명 보고됐다. 허베이성 당국은 스자좡과 싱타이, 랑팡 등 3개 지역에 7일간 봉쇄 조처를 내렸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중국 전역에서 107명의 지역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국 내 지역사회 감염자 수가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LG전자 스마트폰 인수 후보, SK 1순위 거론
  • 2
    '1조 클럽' 제약사, 코로나19 비즈니스도 '총력'
  • 3
    'K백신' 나오나...문재인 대통령, 노바백스와 기술이전 '담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베이징,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유입 확인
  • 2
    정세균 총리 “공매도 재개, 제도개선 선행돼야”
  • 3
    민주당, ‘공매도 금지’ 연장하나…“연장 후 제도 정리 의견 다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