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즈한잔] "한국이 G7 이겼다"…우리나라가 이탈리아를 앞지른 경제 지표는?

입력 2021-01-14 06:00

제보하기

‘퀴즈한잔’은 매일 한 문제씩 이투데이와 함께하는 경제 상식 퀴즈입니다! 매일 아침 커피 한 잔을 마시듯 퀴즈를 풀며 경제 상식을 키워나가세요!

우리나라가 지난해 이탈리아를 앞지른 것으로 보이는 경제 지표는 무엇일까?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우리나라의 '이것'이 사상 처음으로 G7 국가 중 하나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이것은 한 나라의 국민이 국내외 생산 활동에 참가하거나 생산에 필요한 자산을 제공한 대가로 받은 소득의 합계를 인구수로 나눈 경제 지표다. 이것은 무엇일까?

정답은 '1인당 국민총소득'이다.

국민총소득(GNI·Gross National Income)은 한나라의 국민이 국내외 생산 활동에 참여하거나 생산에 필요한 자산을 제공한 대가로 받은 소득의 합계를 뜻한다. 이 지표에는 자국민이 국외로부터 받은 소득이 포함되지만, 국내총생산 중에서 외국인의 소득은 제외한다.

1인당 GNI는 이 값을 전체 인구수로 나눈 값으로, 국민들의 생활 수준을 알아보기 위해 사용된다. 명목 국민총소득을 한 나라의 인구수로 나눈 뒤, 보통 시장 환율로 환산해 미 달러($)로 표시한다.

지난해 한국의 1인당 GNI는 G7(△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구성원인 이탈리아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럽의 경제 상황이 나빠졌기 때문이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1인당 명목 GNI는 2019년 3만2115달러에서 소폭 줄어든 3만1000달러 안팎이다.

이탈리아의 지표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세계은행이 직전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해 계산한 결과에 따르면 2019년 이탈리아의 1인당 GNI은 3만4530달러이다. 이 수치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해 이탈리아의 명목 성장률을 한국(0.1%)보다 크게 낮은 -7.9%로 전망한 것을 고려하면 이탈리아의 1인당 GNI는 한국보다 적을 가능성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 국가 중 최고의 성장률로 GDP 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할 전망"이라면서 "1인당 국민소득 또한 사상 처음으로 G7 국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우리 역시 실물 경제 상황이 좋지 않고 유럽의 지표가 뒷걸음질치며 나타난 상대적 결과이므로, 이 수치를 낙관적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이슈크래커] 연이은 '리얼돌' 수입 허용 판결에도 논란 끊이지 않는 이유는?
  • 2
    [남다른 방구석] 내 방 곳곳 초록빛으로…‘반려 식물’ 키우기
  • 3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25일부터 3일간 ‘올리브영데이’ 진행 外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