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셋값 상승률 1위는 하남시…전년 대비 50%↑

입력 2021-01-13 09:48수정 2021-01-13 18:21

제보하기

지난해 전국에서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경기 하남시로 조사됐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3.3㎡당 1117만 원으로 연초(952만 원)보다 17.3% 상승했다. 부동산 시장에선 지난해 7월 개정ㆍ시행된 주택 임대차보호법이 전셋값을 끌어올렸다고 본다. 2+2년 임대차 계약 갱신 청구권제, 5% 전ㆍ월세 증액 상한제 등 시장 규제가 강화되면서 애초부터 신규 계약자에게 전셋값을 높게 부르는 집주인이 늘었기 때문이다. 오른 전셋값이 계약 갱신을 선택하는 기존 세입자가 늘면서 전셋집은 더 귀해지는 악순환도 나타났다.

지난해 전셋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하남시다. 1월 3.3㎡에 평균 1167만 원이던 하남 아파트 전셋값은 연말엔 1755만 원으로 50.2% 상승했다. 수도권 전철 5호선이 하남까지 연장되면서 서울 접근성이 좋아진 데다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지구 1순위 청약 자격을 받으려는 대기 수요가 전세시장을 향했기 때문이다. 연초 3억1000만 원이면 전셋집을 구할 수 있었던 하남시 신장동 ‘대명강변타운’ 전용면적 84㎡형은 12월엔 그 두 배에 가까운 6억 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전셋값 상승률 2위는 세종시다. 3.3㎡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1월 582만 원에서 851만 원으로 46.4% 올랐다. 세종에선 정부ㆍ여권이 국회와 행정기관 추가 이전론을 공론화하면서 전세ㆍ매매를 가리지 않고 주택시장에 불이 붙었다.

하남시와 세종시 다음으론 경기 광명시(39.7%), 화성시(39.3%), 용인시(38.9%), 성남시(32.1%) 순으로 전셋값 오름폭이 컸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 연구원은 “계약 갱신 청구권으로 전세 매물이 부족한 상황에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까지 줄어들어 수급 불균형에 따른 전세난은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외시황] 큐라티스, 코로나19 치료제 ‘스푸트니크V’ 컨소 포함…2일 연속 상승
  • 2
    '제약 빅5' 지난해 실적, 코로나로 갈린 희비 '뚜렷'
  • 3
    [분양 특집] 우미건설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 공급

부동산 최신 뉴스

  • 1
    '세금 폭탄' 피한 도시형 생활주택… '인기몰이' 예고
  • 2
    2·4 대책 '공공정비·도심복합' 사업 후보지 7월 발표
  • 3
    아파트 '자전거래' 잡는다…주요 포털 '거래 신고 후 취소' 정보 삭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