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새해부터 ‘출장 건강검진 버스’ 택배 종사자 찾아간다

입력 2021-01-13 09:41

제보하기
간선기사 포함 1만여 명 대상…100개 터미널에 출장 건강검진

▲㈜한진이 택배기사, 간선기사, 집배점장 1만여 명을 대상으로 7일부터 출장 건강검진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제공=㈜한진)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택배기사, 간선기사, 집배점장 1만여 명을 대상으로 7일부터 출장 건강검진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한진은 지난해 10월 택배기사 과로 방지를 위해 △택배기사 건강 보호 조치 마련 △심야 배송 중단 △분류지원인력 1000명 단계적 투입 △터미널 자동화 투자 확대 등의 내용이 담긴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연간 4억5000만 원을 부담해 뇌심혈관 검사 등이 포함된 건강검진을 인당 연 1회 지원한다.

㈜한진은 병원 방문이 어려운 택배기사의 근무상황을 고려, 검진 버스가 1월 서울, 경기 일부 지역의 약 1000명의 택배기사를 시작으로 4월까지 전국 100개의 한진택배 터미널에 차례로 방문해 건강검진을 한다.

검진항목은 뇌심혈관 검사, 혈액검사, 지질대사, 고혈압, 간 기능, 관절염 등 약 60가지다.

㈜한진은 “앞으로도 택배기사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전국의 모든 택배기사가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은 택배기사 건강 보호 조치를 포함해 택배기사 과로 방지 대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1일부터 밤 10시 이후 심야 배송을 즉각 중단하고 있으며, 본사 및 지점에 심야 배송 중단 관련 전담인력을 배치해 택배기사의 시간대별 배송물량까지 세심하게 매일 관찰하고 있다.

분류지원인력은 지난해 11월 1일부터 사업장 환경을 검토하여 단계적으로 투입하고 있으며, 현재 전년 대비 물량 증가율이 높은 터미널에 300여 명을 투입했고 3월까지 1000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서브 터미널 자동화 설비 도입도 추진 중이다. 2023년도까지 대전 메가 허브 터미널 구축 및 자동화 설비 도입 등 약 4000억 원을 택배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산재보험 가입 등 지난해 10월 발표한 과로 방지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여 택배기사 근로 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