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해외 현장 난항에도 국내 주택 매출은 양호 ‘목표가↑’ - 유진투자증권

입력 2021-01-13 08:58

제보하기

(자료제공=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이 현대건설에 대해 수익성 높은 국내 주택 매출로 올해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4만5000원에서 5만4000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13일 김열매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건설은 지난 연말 실적 전망을 수정 공시하며 4분기 실적 부진을 예고한 바가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현장 공기 지연 등 미청구공사에 관한 대손충당금을 반영한 탓”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4분기 전망치는 하향 조정하지만 대손충당금 설정은 2021년 실적 전망 상향으로 이어져 실적개선 가시성을 높여주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2020년 해외수주와 주택분양 성과도 양호하며 올해 수주 전망도 상향 여지가 있다”면서 “코로나19와 저유가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해외수주 목표 8조 원(별도기준)을 달성한 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해외 원가 상승을 반영하고 나면, 올해는 수익성이 높은 국내 주택 매출을 중심으로 약 40%의 영업이익 성장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쌍용차 매각 결렬 위기…마힌드라 대주주 박탈 ‘P플랜’ 검토
  • 2
    [신발끈 고쳐맨 예탁원]②6년 전 펀드사무 ‘한계’ 예견한 삼일회계와 재회한다
  • 3
    [포스트코로나 M&A]② 사모펀드, 풍부한 ‘실탄’으로 올해 더 강해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