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신개념 후판 상업화 성공…신수요 개척 시작

입력 2021-01-11 14:32

제보하기
조선사 원가절감 이바지…상업성도 인정 받아

▲동국제강 당진공장에서 개발한 이종 두께 후판(DK-LP Plate) 모형 샘플.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은 신개념 후판인 이종 두께 후판(브랜드명 DK-LP Plate)의 상업화에 성공하고 신수요 개척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이종 두께 후판은 서로 다른 두께의 후판을 한 장의 후판으로 만들어 용접부 없이 구조물로 제작할 수 있는 신개념 후판이다.

대형 선박의 두께 변화 부분에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는 이 제품은 강도에 따라 두께를 변화시켜 적용할 수 있다.

특히 용접, 검사를 생략할 수 있어 원가절감 및 공사 기간 단축,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이종 두께 후판은 2018년 첫 제품 개발한 이후 2년여 동안 조선사 등 수요가와 지속적인 기술 교류회 및 마케팅 활동을 시행해 왔다.

이에 작년 주요 조선사로부터 상업성을 인정받아 실제 선박 제조에 이종 두께 후판이 채택되기 시작했다.

동국제강은 올해 10% 이상의 신제품 판매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복면가왕’ 부뚜막 고양이 ‘하이라이트’ 양요섭…새로운 가왕 ‘보물상자’는 이영현?
  • 2
    [내일 날씨] 새벽부터 많은 눈…출근길 비상
  • 3
    대구시, 논란 끝에 영업 허용시간 오후 11시→9시로 변경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시대 반려식물 들이세요" 롯데마트, 홈가드닝 제품 선봬
  • 2
    롯데百 "희귀한 빈티지 와인, 설 선물로 한정수량 판매"
  • 3
    [피플] 박상진 오더플러스 대표 “맞춤형 식당 서비스로 승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