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글로벌캐피탈로부터 ‘최우수 인수금융’ 선정

입력 2020-12-30 10:48

제보하기

(제공=한국투자증권)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9월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헥사웨어(Hexaware Technologies) 인수금융 딜’이 자본시장 전문매체 글로벌캐피탈(Global Capital)로부터 ‘아시아 최우수 인수금융(Best Leveraged/Acquisition Finance)’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글로벌캐피탈은 세계적 금융전문지 유로머니(Euromoney)의 자회사로 2014년부터 '글로벌캐피탈 아시아 어워즈'를 통해 주식ㆍ채권ㆍ기업금융 등 부문별 우수 사례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9월 인도 IT솔루션 기업 헥사웨어의 리파이낸싱 및 잔여 지분 확보를 위한 인수금융 업무에 도이체방크, 스탠다드차타드 등 글로벌 IB들과 공동으로 참여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불확실성이 급증한 상황에서도 총 6억 달러(약 7200억 원)의 대출금 조달을 완료했다. 글로벌캐피탈 측은 "최적의 거래구조 설계 및 적절한 조달 가격 책정으로 악조건을 극복하고 인수금융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글로벌 M&A 인수금융 시장에서 국내증권사 최초로 선순위 공동주관사(Mandated Lead Arranger Bank) 지위를 확보한 것도 의미가 남다르다. 그간 국내 증권사들은 해외 대형 IB들이 주선하는 물량 중 일부를 받아와 수수료만 받고 국내 기관들에 재매각하는 단순투자 형태가 대부분이었다.

정일문 사장은 “유수의 글로벌IB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헥사웨어 인수금융 주선은 홍콩 현지법인과 본사 IB부문 간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얻어낸 결실이다”며 “아시아 최고 금융회사를 목표하는 한국투자증권의 도전과 노력은 계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쌍용차 매각 결렬 위기…마힌드라 대주주 박탈 ‘P플랜’ 검토
  • 2
    [신발끈 고쳐맨 예탁원]②6년 전 펀드사무 ‘한계’ 예견한 삼일회계와 재회한다
  • 3
    [포스트코로나 M&A]② 사모펀드, 풍부한 ‘실탄’으로 올해 더 강해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