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잇단 벤처기업 투자…"미래 환경 변화 선제적 대처"

입력 2020-12-28 09:25

제보하기
'고성능 아스팔트 생산용 유황개질제 기술' 보유 범준이엔씨 지분 투자

(사진제공=에쓰오일)

에쓰오일(S-OIL)이 신사업 분야 스타트업에 잇따라 투자하며 미래 경영 환경 변화에 대비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최근 고성능 아스팔트 생산용 유황개질제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인 범준이엔씨(E&C)에 지분을 투자했다고 28일 밝혔다.

범준이엔씨는 정유공장 부산물인 유황을 원료로 고성능 콘크리트용 수경성 개질유황을 생산하는 벤처기업이다.

에쓰오일 측은 이번 투자로 유황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새로운 수요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에쓰오일은 앞서 원프레딕트(AI 기반 산업설비 예방진단 솔루션), 아이피아이테크(폴리이미드 필름), 리베스트(플렉서블 배터리), 글로리엔텍(CDM사업) 등에 이어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미래 경영 환경 변화에 능동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정유, 윤활, 석유화학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는 분야, 그리고 회사의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분야에 대한 벤처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쓰오일은 최근 공개한 장기 성장전략 ‘비전 2030’에서도 기존 사업분야인 정유ㆍ석유화학ㆍ윤활 사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수소ㆍ연료전지ㆍ재활용 등 신사업 분야에도 진출해 회사의 지속성장을 견인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신사업 분야에서 전략적 검토를 지속하면서 성장 기회를 모색하여 비전 2030을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성공적인 벤처 투자를 위해 업계와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 투자 대상 영역에 대한 검토도 지속해서 진행하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스마트 팩토리와 같이 생산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분야, 소재, 배터리 사업 등과 같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분야, 그리고 탄소 저감 목표달성에 도움이 되는 분야 등에 대한 직간접 투자 및 협업을 모색하며 회사의 지속 성장 달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기업 최신 뉴스

  • 1
    KBS “억대 연봉 수두룩한데”…수신료 인상안, 국회 ‘산’ 넘을까
  • 2
    KBS 수신료 인상 추진 논란
  • 3
    "디지털전환 동반자 될 것" 지능형 자동화 업체 블루프리즘, 한국지사 설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