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중공업도 쌍용차에 부품 보내기로…5곳 중 2곳, 공급 재개

입력 2020-12-24 19:03

제보하기
부품업체, 쌍용차 지급능력 우려해 납품 거부…"29일 생산 재개 위해 총력"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제공=쌍용차)

현대모비스에 이어 S&T중공업도 쌍용자동차에 부품 공급을 재개한다. 쌍용차는 대기업 부품업체 5곳이 납품을 거부해 공장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납품을 거부한 업체 중 현대모비스에 이어 S&T중공업도 29일부터 부품 공급을 재개한다. 납품을 거부한 부품업체 5곳 중 2곳이 공급 재개를 결정한 것이다.

쌍용차는 전날 △현대모비스(헤드램프) △S&T중공업(차축 어셈블리) △LG하우시스(범퍼) △보그워너오창(T/C 어셈블리)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콤비 미터) 등 5곳의 대기업 부품업체가 납품을 거부해 24일과 28일 이틀간 평택공장의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가 공급하는 부품은 쌍용차 전 차종에 사용돼 납품이 끊기면 모든 차종의 생산에 차질이 발생한다.

부품업체 5곳은 기업회생(법정관리)을 신청한 쌍용차의 지급 능력에 우려를 표하며 납품 중단을 통보했고, 이미 납품한 물품도 현금으로 결제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기업회생(법정관리) 절차를 신청해 판매 확대가 시급한 쌍용차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일부 업체가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유동성 위기에 처한 쌍용차는 21일 회생절차를 신청했지만, 회생개시 보류신청(ARS)도 함께 제출하며 3개월 동안 자율적인 회생에 나설 시간을 벌었다. 쌍용차는 이 기간 △순수전기차(코드 네임 E100) 출시 △실사 및 매각 협상 지속 △대출만기 재연장을 포함한 채권 기간과의 협상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업체 3곳이 납품을 계속 거부하면 정상적인 생산이 어려운 만큼, 쌍용차는 이들 업체와 협상을 지속해 이르면 29일부터 생산을 재개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2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기업 최신 뉴스

  • 1
    "디지털전환 동반자 될 것" 지능형 자동화 업체 블루프리즘, 한국지사 설립
  • 2
    올해 국내 소비 트렌드는? ‘집콕·안전·아웃도어·멘탈관리·새 업무환경'
  • 3
    임기택 IMO 사무총장 "이란 나포 한국 선박 억류 해제 위해 노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