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친환경 경영 '속도'…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캠페인

입력 2020-12-24 08:50

제보하기
환경부와 협약 맺고 1만5000여 오프라인ㆍ온라인 플랫폼 통해 캠페인 전개

(사진제공=GS리테일)

GS리테일이 전사 역량을 한데 모아 친환경 경영에 나선다.

GS리테일은 22일 환경부, 사단법인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협약을 맺고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알리기 캠페인을 25일부터 전개한다고 24일 밝혔다.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은 생수, 음료 등을 음용한 후 나오는 투명 폐 페트병 배출 시 라벨지(비닐)를 제거하고 유색 플라스틱과 분리하는 활동으로 자원 재활용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다.

GS리테일은 "25일부터 전국 공공 주택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의무화가 시행된다"며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올바른 분리 배출 방법을 알리기 위해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투명 페트명 분리 배출 시행 정보와 올바른 배출 방법 등이 담긴 안내문을 편의점 GS25,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등 전국 1만5000여 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플랫폼에 부착한다. 이를 통해 하루 평균 550만 명에 달하는 방문 고객에게 캠페인 내용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또, 직영점을 중심으로 점포에서 발생하는 투명 폐 페트병을 자발적으로 분리 배출하는 등의 실질적인 동참과 함께 GS프레시몰, 전용 앱 '더팝’, 공식 SNS 등 GS리테일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알리기 캠페인을 중점 전개해 캠페인 파급력을 높일 계획이다.

GS리테일은 전사 역량을 동원해 실시하는 이번 캠페인이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정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연간 약 2만 2000톤 규모(환경부 추정 자료)로 수입되는 투명 폐 페트병의 비중 또한 줄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시연 GS리테일 사회공헌 담당자는 "GS리테일의 하루 평균 방문 고객 수인 550만 명을 감안해 환산 시 약 10일이면 전체 국민 수 규모의 캠페인 전개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캠페인과 같은 친환경 활동 등 ESG를 기반으로 한 사회적 책임 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2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 3
    박수홍, 친형 논란 후 유튜브 인기 UP…한 달 만에 70만 구독자 ‘깜놀’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