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송네오텍, 차세대 2차전지 분리막 중국 현지 양산 인프라 구축 나선다

입력 2020-12-07 10:02

제보하기

한송네오텍이 차세대 2차전지 분리막 중국 현지 제조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7일 한송네오텍에 따르면 전기차 화재 방지 차세대 2차전지 분리막(separator) 사업을 본격화 하기 위해 엔에스네오텍을 설립한다.

신규 설립되는 엔에스네오텍은 한송네오텍이 60%, 화이버사이언티픽이 40%를 각각 출자한다.

화이버사이언티픽의 관계사인 화이버로지텍으로부터 차세대 2차전지 분리막 기술 및 노하우 등을 이전 받아 2021년 시제품 출시 및 판매를 목표로 중국 현지 제조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엔에스네오텍의 2차전지 분리막 기술은 기존의 메이저 업체들이 사용하고 있는 PP, PE 소재의 필름 구조가 아닌, PVDF(Polyvinylidene Fluoride)와 PET(Polyethylene Terephthalate)를 합성한 부직포 멤브레인(Non-woven Membrane)에 특수코팅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분리막이다.

PP, PE 분리막의 공기투과도(Air Permeability)가 보통 230~270 sec/100ml 인데 비해 엔에스네오텍의 분리막은 이의 절반 수준인 135 sec/100ml 에 불과해, 이온의 이동성은 높고 변형률은 낮기 때문에 화재 및 폭발의 위험성이 최소화 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지난달 국토부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화재에 대해 “제조 과정에서 배터리 셀 분리막이 손상된 것 이 원인”이라고 발표하며 차량 2만5600대에 대한 리콜을 명령했다.

한송네오텍 관계자는 “엔에스네오텍 설립을 통해 차세대 2차전지 분리막 사업을 본격화 한다”며 “내년에는 기존 선두 업체들의 분리막보다 화재 및 폭발에 강하면서도 높은 성능을 발휘하는 차세대 분리막을 양산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살인 후 성취감이 쫙”…‘꼬꼬무2’ 연쇄살인마 정남규 육성 진술 공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인사] 금융위원회
  • 2
    한국거래소, 청산결제본부장에 양태영 전문위원
  • 3
    코로나19 재확산에 투심 몰린 진단키트주 '들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