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형 아나운서 이상형은? 새신랑 김대헌, '자산8조' 그룹 2세 승계

입력 2020-12-05 18:32수정 2020-12-05 20:49

제보하기

(출처=SNS)

김민형 아나운서가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과 5일 부부로서 새 출발을 시작했다.

김민형 아나운서는 이날 서울의 한 모처에서 김대헌 부사장과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다수의 매체들이 보도했다.

김민형 아나운서의 새 신랑 김대헌 부사장은 올해 33세로, 31살에 8조원대 자산의 호반건설 1대 주주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인 그는 부친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모친 우연희 태성문화재단 이사장을 제치고 호반건설 지분 54.73%를 보유한 1대주주다. 호반건설이 그룹 지분구조상 핵심회사라는 점을 생각하면 2세 승계가 자리 잡은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

결혼 준비 과정 때문이었는지 김민형 아나운서는 지난 10월 개인 사정으로 인해 퇴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아나운서는 여성조선 2020년 3월호 인터뷰에서 “바빠도 연애할 시간은 항상 나는 법이니까요”라며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제가 키가 크니까 저를 왜소하게 만들어주는 키 크고 덩치가 있으신 분. 그리고 배울 게 많은 사람이었음 좋겠어요. 제가 배우는 걸 좋아해서요"라고 언급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 2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3
    [1보] 뉴욕증시, 혼조 마감….다우↓나스닥↑

사회 최신 뉴스

  • 1
    교정시설 추가 확진자 사흘 연속 0명···동부구치소 12차 전수검사
  • 2
    [오늘의 날씨] 전국 곳곳에 눈이나 비
  • 3
    정세균 총리, 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학교, 감염위험 낮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