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배당 업종 중 배당수익률 ‘톱’ 종목은 무엇?

입력 2020-12-03 13:31

제보하기

연말 배당시즌을 앞두고 고배당 업종과 종목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배당주가 10년 내 가장 부진한 성과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냈으나, 기업 실적 전망치 개선과 함께 배당수익률 전망치도 점차 상향조정되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12월에는 고배당 업종 중에서도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에 관심을 가져야한다고 조언한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배당 안정성이 높은 업종으로는 전통 고배당업종인 은행지주, 증권, 보험, 석유 및 가스, 화학을 비롯해 실적 개선으로 전기전자 및 반도체, 통신 등의 업종도 배당여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기준 초고배당주는 배당수익률 4.8%이상, 고배당주는 2.8%~4.8% 사이로 정의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은행주들은 대체적으로 5~6%대의 배당수익률을 기록해 대부분이 초고배당주로 추정됐다. KB금융, 신한지주, 하나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등 4대 금융지주의 예상 평균 배당수익률은 5.48%대다. 특히 하나금융지주(6.20%), JB금융지주(6.00%), BNK금융지주(5.96%) 등이 배당수익률 상위권에 속한다.

보험·증권의 배당수익률은 종목별 차별화가 크게 나타났다. 증권 업종의 경우 삼성증권(5.50%), NH투자증권(5.42%), 메리츠증권(5.15%) 등이 배당수익률 5%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며, 보험 업종에서는 현대해상(5.16%)이 초고배당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석유 및 가스, 화학 업종에서는 현대중공업지주(6.47%)와 효성(6.23%), GS(4.91%)가 초고배당주에 속했고, 휴켐스(4.39%), 삼천리(3.57%), 롯데정밀화학(3.23%), SK가스(2.82%)가 고배당주에 속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역대 최고 실적을 바탕으로 배당여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전기전자 및 반도체 업종에서는 파트론(3.44%), 대덕전자(2.83%)가 고배당주로 전망된다. 이밖에 헤성디에스(2.56%), 삼성전자(2.34%) 등의 반도체 관련 업체도 2%대의 배당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통신업종은 통신3사가 자사주 매입과 배당확대 등을 검토, 진행중이다. KT(4.69%), SK텔레콤(4.21%), LG유플러스(3.54%) 등 고배당주에 부합하는 배당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증시 전문가들은 고배당주에 대한 투자도 중요하지만 배당락일 주가가 고배당주일수록 많이 떨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염두해 매도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고배당주는 고르기는 쉽지만 파는 방법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하다”며 “초고배당주는 주가가 올랐으면 배당을 받지 않고 오르지 않았으면 배당을 받고 파는 전략이 유리하고 일반적인 고배당주는 한 템포 늦게 매도할수록 유리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복면가왕’ 부뚜막 고양이 ‘하이라이트’ 양요섭…새로운 가왕 ‘보물상자’는 이영현?
  • 2
    [내일 날씨] 새벽부터 많은 눈…출근길 비상
  • 3
    대구시, 논란 끝에 영업 허용시간 오후 11시→9시로 변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빅히트, 오늘 3개월 보호예수 76만여 주 해제
  • 2
    [베스트&워스트] 저평가 부각 엔에프씨 ‘56.94% 급등’...매각 지연 SNK 25.17%↓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