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코로나19' 감염 우려…발렌시아 훈련장서 15분 만에 떠나

입력 2020-12-02 11:10

제보하기

(출처=발렌시아 공식 페이스북)

이강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의심되고 있다.

이강인의 소속팀인 발렌시아는 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1군 팀 내 의심 사례가 1건 발견됐다"며 "해당 선수와 밀접 접촉자가 자가격리됐고, 최종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발렌시아 측은 해당 선수가 누군지 밝히지 않았지만, 현지 매체에서는 이 선수가 이강인일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이강인이 1일 발렌시아 팀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다.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훈련장에 도착했으나 15분 만에 훈련장을 떠났다"라며 코로나19 검사 결과로 인한 가능성을 언급했다.

앞서 이강인은 지난달 한국 국가대표팀에 소집돼 멕시코, 카타르와 원정 평가전을 치렀다. 당시 한국 대표팀에선 황희찬, 조현우 등 선수 7명을 포함해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일산 집값이 한풀 꺾였다고?… '일산동구' 일주일새 1.64%↑

사회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서울 2만3224명·경기 1만8888명·대구 8223명·인천 3640명·경북 2851명·검역 2644명 순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27명···전날보다 소폭 증가
  • 3
    교정시설 추가 확진자 사흘 연속 0명···동부구치소 12차 전수검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