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영기업 디폴트, 중국 경제 충격 제한적”- 유안타증권

입력 2020-12-01 08:14

제보하기

▲자료제공=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최근 화천자동차, 융청석탄, 칭화유니 등 국유기업들의 디폴트로 크레딧 부문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것에 대해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을 유발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김호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중국 국유기업의 올해 이익은 누적기준으로 전년대비 7.5% 감소해, 전체 공업기업 이익이 플러스 전환한 것에 비해 부진하다”면서 “영업이익률도 5.8%로 기업 유형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낮은 수익성에 반해 부채비율은 57.4%로 기업 유형 군 중 가장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과거에는 부실이 발생할 경우 지방정부의 도움이 존재했지만 현재는 부실 국유기업에 대한 지원에 적극성이 결여된 모습이다”면서 “결국 자생력이 부족한 부실기업의 구조조정을 통해 산업의 성장과 금융시장의 자원배분 기능을 제고하려는 의중으로 추론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추가적인 크레딧 이슈가 발생한다고 해도 당장 중국 경제 전반의 하방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해 규제 당국은 은행권의 충당금 확충을 유도하면서 신용 리스크의 금융권 전이 가능성을 낮췄는데 내년에도 국유기업과 중소기업들의 디폴트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정부의 용인 하에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가상화폐 관련주 급등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무증ㆍ액면분할 종목 '강세'
  • 3
    SK바이오사이언스, 제2의 SK바이오팜 될까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3월도 금리가 관건...성장주ㆍ가치주 바벨전략 추천”
  • 2
    NH농협캐피탈, 올해 디지털 전환ㆍESG 박차 가한다
  • 3
    NH농협금융, 취약ㆍ위험자산 모니터링 강화로 자산건전성 높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