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정영제, 영장실질심사 포기…서면 심리로 구속 여부 결정

입력 2020-11-27 13:31

제보하기

▲옵티머스 자산운용 현판 (제공=연합뉴스)

'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로 알려진 정영제 골든코어 대표(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가 27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 피의자심문을 포기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 심문을 생략한 채 서면 심리 후 구속여부를 결정한다. 정 대표에 대한 구속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는 옵티머스 펀드 판매 초기에 전파진흥원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로비행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옵티머스 펀드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도 로비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정 대표는 7월 말 옵티머스 경영진이 구속된 직후 잠적했다. 검찰은 25일 지방의 한 펜션에서 정 대표를 체포해 특경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국민청원 동의하면 건당 500원”…여론 조작 정황 포착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사회 최신 뉴스

  • 1
    방역당국 "변이 바이러스 확산 시 감염병 재생산지수 0.82→1.2“
  • 2
    “국민청원 동의하면 건당 500원”…여론 조작 정황 포착
  • 3
    이천시 “고병원성 AI 확진에 48만 마리 살처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