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중국 합작법인… 텐센트와 향후 사업 시너지 예상”- 이베스트투자증권

입력 2020-11-27 08:52

제보하기

▲자료제공=이베스트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삼성화재가 텐센트 등 투자사의 참여로 기존의 중국법인을 합작법인 형태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향후 사업 시너지를 추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27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언론 보도를 인용한 것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텐센트 등 투자사의 참여로 기존의 중국법인을 합작법인 형태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총 자본금은 5000억 원 수준이며 지분율은 삼성화재 37%, 텐센트 32%, 기타 중국기업 31%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화재와 텐센트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형태로 중국의 온라인 보험시장을 타게팅 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어 전 연구원은 “삼성화재 중국법인의 자본총계는 1603억 원이며 외형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병행되고 있지만 중국 내 외국계 보험사의 성장제약 요인을 극복하기 위해 텐센트와의 파트너십을 추진한 것”이라며 “삼성화재의 상품개발역량과 텐센트의 플랫폼 강점을 바탕으로 향후 사업 시너지를 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신세계건설, 부동산 공급 확대 소식에 신고가…필룩스ㆍ한국파마 등 코로나19 치료제 상한가
  • 2
    [장외시황] 현대삼호중공업 '52주 최고가'
  • 3
    사법리스크에 흔들린 삼성그룹주, 하루 사이 시총 28조 증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