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설'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생전 마라도나의 '말말말' "난 제2의 펠레가 아냐"

입력 2020-11-26 14:21

제보하기

▲'1986 멕시코월드컵'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준결승전에서 디에고 마라도나가 손으로 공을 쳐 득점하고 있다. 아르헨티는 이 골로 결승에 진출했고, 마라도나는 이 사건으로 '신의 손'이라는 부정적인 별명을 얻었다. (출처=영화 '디에고' 스틸컷)

- 펠레의 후계자라는 말을 어떻게 생각해요?

"그냥 마라도나가 되고 싶어요. 펠레의 후계자나 제2의 펠레가 되고 싶진 않아요. 그냥 제가 되고 싶어요. 전 마라도나일 뿐이에요."(디에고 마라도나의 인터뷰 중에서)

아르헨티나 출신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향년 60세.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은 마라도나가 이날 오후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다. 브라질 펠레와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1960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에서 태어나 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명문 팀인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 FC 바르셀로나 이탈리아 나폴리 등에서 활약했다.

▲'1986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을 차지한 뒤 마라도나(가운데)가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도 91경기에 출전해 34골을 넣으며 맹활약했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국민영웅이 됐다. 당시 마라도나는 월드컵 MVP로도 선정됐다.

뛰어난 실력 만큼이나 각종 논란도 많았다. 대표적으로 '신의 손' 논란, 마약 복용 등 문제는 그의 위대한 커리어를 깎아내리는 빌미가 됐다. '신의 손' 논란은 1986년 월드컵 당시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4강전에서 마라도나의 손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간 공이 득점으로 인정된 후 마라도나가 "내 머리와 '신의 손'이 함께 만들어낸 골"이라고 언급한 것이다. 이후 마라도나는 당시 의도적으로 손을 뻗었다고 시인한 바 있다.

마라도나는 일거수일투족이 항상 언론과 팬들의 관심에 있었다. 그런 만큼 그의 입에도 많은 시선이 쏠렸다. 마이크 앞에서 내뱉은 그가 내뱉은 말들로 인해 논란이 되기도, 찬사를 받기도 했다.

(EPA/연합뉴스)

"사실 제가 열심히 한 건 부모님께 집을 사드리고 빈민가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서였어요."(영화 '디에고'에서 과거를 회상하며)

"손으로 공을 친 걸 알았죠. 의도한 건 아니었어요. 순식간의 일이었고, 선심은 제가 손으로 친 걸 못 봤죠. 기분 좋았어요. 영국인에 대한 복수 같은 거였죠."(영화 '디에고'에서 '1986 멕시코월드컵' 잉글랜드와 4강전서 손으로 득점을 만들어 낸데 대해)

"나폴리에 처음 갔을 땐 8만5000명이 환영해줬어요. 그런데 떠날 땐 완전히 혼자였죠. 그냥 조용히 떠나야만 했어요."(도핑 논란 이후 나폴리를 떠나면서)

▲디에고 마라도나 전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감독(왼쪽)과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2010년의 리오넬 메시는 1986년의 마라도나보다 더 뛰어납니다. 그는 지금 예수와 공을 차고 있어요. 메시는 나와 펠레 간의 논쟁을 끝낼 수 있는 선수죠. 현재 그 누구도 메시와 비견될 수 없을 뿐더러, 그가 하는 것의 40%를 하는 선수조차 없습니다."(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감독 시절, 메시에 대해 언급하면서)

"경기장에서 뛸 땐 삶도 사라져요. 문제들도 사라지고 모든 게 잊혀지죠."(영화 '디에고'에서)

"나는 많은 잘못을 저질렀다. 그러나 축구를 더럽히는 일은 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사회 최신 뉴스

  • 1
    관악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이행률 81.2% 달성
  • 2
    비자금으로 해외부동산 매입 등 경제범죄 40여곳 적발…4600억원 빼돌리다 덜미
  • 3
    무료 우수 대학 강좌 ‘케이무크’ 올해 2배 확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