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온ㆍ오프라인 넘나드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입력 2020-11-26 08:45

제보하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ㆍ사랑의열매와…교통안전 공감대 형성할 것

CJ대한통운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랑의열매와 손잡고 미래 꿈나무인 어린이를 위한 교통안전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CJ대한통운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와 함께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및 안전문화 확립을 위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및 안전문화 확립을 위해 어린이, 운전자 등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온ㆍ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돼 누구든지 쉽게 참여할 수 있다.

먼저 SNS와 기부 포털을 활용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에 대해 알아보고 참여할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인증샷 이벤트’와 ‘해피빈 굿액션 캠페인’ 등을 진행한다.

CJ대한통운은 ‘인스타그램 인증샷 이벤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30명에게 ‘CJ대한통운 90주년 한정 굿즈’를 전달할 예정이다. ‘해피빈 굿액션 캠페인’에 댓글을 남긴 참여자 900명에게는 해피콩 10개씩을 증정한다.

CJ대한통운 임직원과 파트너사에도 참여를 독려한다. 우선 사내 홈페이지에 ‘어린이 보호를 위한 안전 운전자 수칙’이 적힌 포스터를 게시해, 캠페인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어린이 보호구역 제한속도 시속 30㎞를 강조하는 ‘안전지킴이 인증 스티커’를 택배 차량의 앞뒤에 부착해 운전자의 안전 인식을 개선한다.

이와 함께 안전한 등하굣길을 만들기 위해 ‘교통안전 옐로카드’를 초등학교에 기부할 예정이다. 옐로카드는 빛을 반사해 보행자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도록 제작한 교통안전 용품으로, 야간이나 우천시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크다. 캠페인 참여자들은 학생들에게 옐로카드를 달아주며,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교육하게 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모두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 진행을 통해 교통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안전문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교통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8월에는 경기도 광주에 있는 곤지암 메가 허브 터미널을 정기적으로 오가는 화물차 100여 대의 옆면과 뒷면에 야간 추돌사고 예방을 위한 형광 반사띠를 부착했다.

또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형광 안전덮개, 투명 안전우산, 교통안전 보드게임을 초등학생에게 배포하는 행사를 가졌으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초청하는 꿈키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미래의 꿈나무인 어린이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정부, 빅데이터 통해 '전기차 화재 예방 시스템' 구축한다
  • 2
    [종합] 배터리 데이터 수집해 '화재 징후' 사전 포착…빅데이터 구축이 핵심
  • 3
    무역협회 "이재용 부회장 실형 선고 안타까워…삼성의 경영 차질 우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