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노조 “노사정 회의체 만들어 고용유지 논의해야”

입력 2020-11-25 16:19

제보하기
“이동걸 회장, 매각 불발 시 파산 공개 협박”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노조가 대한항공과의 합병에 대해 “노사정 회의체를 만들어 논의해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25일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과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다고 하는 애매한 표현으로는 노동자들의 의구심은 잠재우지 못할 것이기에 노사정 회의체를 만들어서 논의해야 마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산업은행장을 비롯한 대한항공 오너의 언론플레이에 대하여 삼척동자도 믿지 못하는 이유는 대한항공으로의 합병은 가장 많은 실업자를 양산하는 방식”이라며 “대부분의 부서가 중복이고 항공노선과 기자재도 중복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산은과 대한항공은 두 항공사의 합병 이후에도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노조는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에 팔아넘기는 짓은 정부의 항공산업 정책실패를 덮어보려는 꼼수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번 매각이 불발될 경우 이제는 기업안정자금을 중단시켜서 파산을 시키겠다고 공개적으로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의 기업안정자금은 이율이 7.5%이고 3년 내 상환하는 조건이다. 연 1600억의 이자를 지급하고 있다. 이 정도면 고리대금업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기업 최신 뉴스

  • 1
    설선물도 보복소비? 250만원 한우ㆍ3900만원 와인 등 고가 선물 열풍
  • 2
    한샘, 대리점ᆞ소상공인 등 골목상권 상생 지원제도 강화
  • 3
    CJ대한통운 후원 프로골퍼 김시우 우승…브랜드 인지도 상승 효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