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장기신용등급 첫 ‘AA-’ 획득

입력 2020-11-25 09:00

제보하기

▲유안타증권 사옥 (사진제공=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24일 국내 3대 신용평가 기관인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로부터 장기신용등급 ‘AA-/안정적’(기존 ‘A+/긍정적’)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획득한 장기신용등급 ‘AA-’은 동양증권 시절을 포함해 가장 높은 수준으로 2014년 6월 유안타금융그룹 편입 직후 첫 A등급(A-/안정적, 유효등급 기준)으로 올라선 이래 6년 만에 자사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국내 신용등급 체계 및 정의에 따르면 장기신용등급 ‘AA-’가 속한 등급기호 AA는 두 번째로 높은 것이다. 이는 원리금 지급 확실성이 매우 높으며, 예측 가능한 장래의 환경변화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낮은 수준임을 의미한다.

한기평은 신용등급 상향 등 변경 사유로 사업 펀더멘탈 강화 및 우수한 재무건전성 유지, 양호한 실적ㆍ유동성 대응력 등을 들었다. 꾸준한 이익유보와 사업포트폴리오 개선으로 사업 펀더멘탈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한기평은 특히 경쟁사 대비 우수한 시장지배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리테일부문의 안정적 수익기반이 유지되는 가운데 IB 수익 규모도 상당폭 확대되면서 사업포트폴리오가 한층 개선되었다고 분석했다.

보수적인 위험성향을 바탕으로 우수한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아울러 자본시장 불확실성에 대응할 수 있는 양호한 실적과 풍부한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해외투자 서비스 확대 등 온ㆍ오프라인 자산관리 역량 강화와 경쟁력 있는 국내외 투자상품 적시 공급 등으로 리테일부문 이익이 레벨업(level-up)됐다. IB부문 수익도 매년 증가하며 순항하고 있는 점이 이번 신용등급 상향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유안타증권 관계자는 “향후 복수의 신용평가사로부터 같은 등급을 부여받아 유효 신용등급으로 인정받게 되면 실질적인 영업력 제고뿐만 아니라 신인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회사의 자금 조달 측면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해 재무 안정성도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강원랜드, 폐광지역 미술 유망주들에게 장학금 3720만 원 지원
  • 2
    한신평, 롯데카드 ESG채권 인증등급 ‘SB1’ 신규 평가
  • 3
    [장외시황] LGCNS, 사상 최고가 '경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