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연료전지 선박 개발 박차…설계 기본인증 획득

입력 2020-11-24 11:09

제보하기
“친환경 기술 선제적 확보로 기술 초격차 유지할 것”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DNV-GL로부터 ‘아프라막스(11만4천톤)급 원유운반선의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에 대한 기본인증를 획득했다.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연료전지를 추진시스템에 이어 발전시스템까지 확대 적용하며 차세대 친환경 선박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노르웨이ㆍ독일 선급인 DNV-GL로부터 ‘연료전지(SOFC) 발전시스템’ 설계에 대한 기본인증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발전시스템은 중대형 원유운반선에 설치되는 3메가와트(MW)급 발전 엔진 일부를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로 대체한 것이다.

추후 연료전지를 발전원 전체로 확대 적용하면 기존 내연기관 엔진보다 발전효율을 43% 높일 수 있다.

또 온실가스를 40% 이상 저감시키고, 황산화물‧질소산화물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도 줄일 수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에 대한 통합 설계 및 선내 배치를 직접 수행해 공간 활용도를 약 12% 높였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강화되는 환경규제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해운사 및 기자재 업체들과 다방면에서 협력하고 있다”며 “연료전지 등 다양한 친환경 선박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기술 초격차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작년 3월 DNV-GL로부터 원유운반선을 대상으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를 연계한 하이브리드 전기추진시스템의 기본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올해 초에는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200킬로와트(KW) 규모의 연료전지 복합동력시스템 실증센터를 구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기업 최신 뉴스

  • 1
    무역협회 "이재용 부회장 실형 선고 안타까워…삼성의 경영 차질 우려"
  • 2
    4인가족 장보기 비용 한달만에 11% 상승…널뛰는 밥상물가
  • 3
    [종합] 중국 역할 줄이는 재계…車 판매 줄고ㆍ화학 사업 정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