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아시아 주식 자동 종목검색서비스 ‘팬아시아 로이터 티레이더’ 오픈

입력 2020-11-24 10:16

제보하기

유안타증권은 24일 기존 서비스 중인 미국주식 자동 종목검색서비스 ‘로이터 티레이더’의 서비스 영역을 아시아 시장으로 확대한 ‘팬아시아(Pan-Asia) 로이터 티레이더’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올해 5월 선제적으로 출시한 미국주식 전용 ‘로이터 티레이더’는 글로벌 금융정보회사 레피니티브(Refinitiv, 구 톰슨로이터)가 제공하는 퀀트 스코어에 유안타증권 티레이더의 자체 알고리즘(특허번호 10-1599576) 매매타이밍 신호를 결합한 화면으로 국내 최초로 유안타증권이 레피니티브와 데이터 제휴를 통해 탄생했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로이터 티레이더’로 개별종목들의 정량분석 스코어 및 종합 평균 스코어가 높고, 동시에 티레이더 신호가 당일 가장 강력한 매수 신호로 전환된 종목들을 별도 조건 설정없이 선별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유안타증권이 정보장벽, 언어장벽, 시차 등 그동안 해외주식 투자의 장애물을 숫자만 읽으면 이해할 수 있도록 구현한 것이다.

이번 아시아 버전인 ‘팬아시아 로이터 티레이더’는 기존 미국시장을 포함해 대만, 베트남 및 중국까지 아시아 3개 국가로 확대해 총 4개 국가 10개 시장까지 서비스한다. ‘로이터 티레이더’에서 제공하던 신뢰성 높은 ‘I/B/E/S(Institutional Brokers’ Estimate System) 컨센서스‘도 아시아 국가들에 적용돼 제공한다.

실시간 포착된 종목들의 수익률은 ‘로이터 티레이더 성과’로 점검이 가능하며, ‘로이터 포커스’로 투자자가 원하는 종목의 정량분석 스코어 및 투자의견, 목표주가 추이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전진호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서학개미 등 이미 많은 고객이 해외주식을 매매하거나 참여를 생각하지만, 여러 장애물로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생소한 해외주식의 복잡한 리포트를 확인하지 않고 단순히 숫자 읽는 방법으로도 쉽고 빠르게 이해할 수 있는 ‘로이터 티레이더’로 해외주식 시장에 접근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매일 300억 반대매매…코스피 삼천피 부작용(?)
  • 2
    대신증권, 본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전 임직원 대상 전수 검사
  • 3
    [오늘의 종목] 코스피 2개, 코스닥 4개 상한가 / 하한가 종목 없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