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별세 한달···삼성그룹 계열사 주가 두자릿수 상승률

입력 2020-11-23 08:52

제보하기

▲이건희 회장 별세후 삼성전자 주가 추이(자료제공=키움증권)
이건희 전 회장 별세 이후 약 한달이 지난 가운데 삼성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평균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 전 회장 별세(10월 25일) 이후부터 지난 20일까지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등 삼성의 7개 주요 계열사 주가는 평균 13.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우선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달 23일 6만2000원에서 지난 20일 6만4700원에 마감하며 7.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외국인 매수세가 대거 유입되면서 지난 16일에는 6만6300원까지 상승하며 신고가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이재용 부회장(17.33%)이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한 삼성물산과 이 전 회장(20.76%)이 가장 많이 보유한 삼성생명은 같은 기간 나란히 16.3%와 16.4% 올랐다. 이들 종목은 이 전 회장 부자가 지분을 많이 보유해 삼성전자와 함께 배당이 가장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요 계열사 주가 중에서 상승률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5.6%로 가장 높았다. 글로벌 제약사들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본격적인 위탁생산(CMO)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또 삼성물산이 가장 많은 지분(43.44%)을 보유하고 있어 가치가 상승할수록 향후 삼성의 지배구조 개편에 유리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삼성SDI도 20% 이상 올랐다. 삼성SDI는 이 전 회장 지분이 없어 상속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지만,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정책 등과 맞물리며 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최근 주가가 크게 상승했다.

또한 이부진 대표가 있는 호텔신라는 5.7% 오르는데 그쳤고, 삼성SDS 역시 4.0%밖에 오르지 못했다.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내면서 이 전 회장이 생전 보유했던 주식의 총평가액도 지난달 23일 18조2000억 원에서 20조 원 안팎으로 상승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감염…"기숙 생할"
  • 2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 감염
  • 3
    ‘복면가왕’ 발로차 = 슈퍼주니어 출신 김기범, ‘유자차’는 이달의 소녀 수영?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감사원 ‘예산낭비’ 지적에…금감원, 워싱턴사무소 결국 폐쇄 수순
  • 2
    법원 “현대차증권, 유안타·신영증권에 170억원 지급하라”
  • 3
    폐기물 업체 ‘사모펀드→대기업’ 손바뀜…올해도 M&A시장 달군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