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트럼프 불복해도 '대통령 공식계정' 바이든에 넘긴다"

입력 2020-11-21 13:36

제보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회사 트위터가 내년 1월 대통령 취임식이 끝나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미국 대통령의 공식 계정 '@POTUS' 사용권을 넘기겠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닉 파실리오 트위터 대변인은 이날 "취임식에 맞춰 백악관 공식 계정 이양 절차를 적극적으로 준비 중"이라며 "2017년에도 동일했으며,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이뤄진다"고 말했다.

트위터가 바이든 당선인 측에 부여할 대통령 관련 공식 계정은 '@POTUS'와 @whitehouse(백악관), @VP, @FLOTUS(영부인) 등이다. 미 대통령 취임식은 내년 1월 20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보제약, 램데시비르 600배 효과 코로나19 치료제 주 성분 ‘나파모스타트’ 개발 중
  • 2
    속보 군산 주점모임 관련 23명 코로나19 집단감염
  • 3
    이사벨 결혼, 예비신랑 누구?…청와대서 시작된 사랑 “이미 법적 부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주호영 "문 대통령, 추미애 즉각 경질하고 제대로 사과해야"
  • 2
    OECD "올해 세계경제 4.2%, 한국경제 1.1% 역성장…내년 한국 등 5개국만 회복"
  • 3
    국민의힘, 한국노총 손잡았다…노동현안 논의 함께하기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