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비상' 경남 하동군, 전남 순천 이어 '코로나19' 2단계 상향

입력 2020-11-21 12:31

제보하기

(출처=질병관리청 홈페이지)

경남 하동군이 21일 오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 하동군에서는 지난 17일부터 지금까지 확진자 29명이 발생했다.

지난 7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되고 나서 전남 순천시가 지난 20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한 이후 전국 두 번째 사례다.

경남도는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하동군 중학교 관련 확진자가 이날 오전에도 3명이 발생해 모두 29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급증하자 방역 당국은 19일부터 하동군 내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한 데 이어 21일 오후 2시부터 2단계로 높인다.

거리두기 2단계는 1주일간으로, 2단계 격상으로 유흥, 단란주점, 콜라텍 등 3종 시설은 집합 금지되고 노래방, 실내 체육시설 등은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된다. 식당, 카페는 오후 9시 이후 포장 배달만 할 수 있다.

PC방에서는 음식 섭취를 할 수 없고, 칸막이가 없는 경우 좌석을 한 칸 띄워야 한다. 학원과 스터디카페에서도 음식 섭취가 불가능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보제약, 램데시비르 600배 효과 코로나19 치료제 주 성분 ‘나파모스타트’ 개발 중
  • 2
    속보 군산 주점모임 관련 23명 코로나19 집단감염
  • 3
    이사벨 결혼, 예비신랑 누구?…청와대서 시작된 사랑 “이미 법적 부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수능 예비소집일, 영하권에 바람 불고 쌀쌀
  • 2
    나훈아 콘서트취소, 코로나가 야속해…부산 공연 취소 ‘서울·대구는?’
  • 3
    복귀한 윤석열 "헌법 가치ㆍ정치적 중립 지키자" 당부…추미애, 징계위 4일로 연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