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치업] 겉바속촉의 새 강자 등장…먹어봐도 모르는 와플과 크로플 차이

입력 2020-11-20 15:40

제보하기

‘매치업’(Match-Up)은 두 브랜드 또는 상품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카더라’ 정보를 정정하고 비교하는 콘텐츠입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이하 겉바속촉) 디저트로 떠오른 ‘크로플’.

와플인 듯 아닌 듯 와플 같은 크로플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콕’ 문화로 에어프라이어와 와플 기계 보급이 확대돼 홈베이킹 트렌드 등이 맞물려 인기를 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 때문에 크루아상의 생지와 크로플 판매 수요가 늘어나 많은 이들이 찾고 있죠. 와플 같은 모양의 크로플은 자칫 와플이라고 오해하거나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요.

사전적인 의미로 보면 크로플은 크루아상과 와플의 합성어로, 크루아상을 와플 팬에 구워낸 음식입니다. 들어가는 재료부터 반죽까지 이번 매치업 7화에서는 와플과 크로플의 차이를 구체적으로 알아보겠습니다.

▲사진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그래픽=정윤혜 인턴 기자 yunhye0318@)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단독 '롯데리아' 롯데지알에스 대표에 차우철 롯데지주 전무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코로나·고령화로 활기 잃은 도심 제조업…시민 참여 교육으로 장인 명맥 이을까
  • 2
    [취린이 입사가이드]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채용 합격가이드…인사담당자가 말하는 '우리는 이런 인재 선호한다'
  • 3
    [일단해봄] 늘어나는 김포족…혼자서도 쉽게 만드는 김장키트 어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