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코로나19 백신 개발,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 촉발”

입력 2020-11-20 07:43

제보하기

▲달러인덱스 추이 자료=유안타증권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을 촉발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는 “시장에서는 코로나 19 백신 개발로 세계경제가 회복국면에 접어들면서, 미국 달러화 약세를 관측하고 있다”고 밝혔다.

캘빈 체 씨티그룹 전략가는 “코로나 19 백신 유통으로 달러화 약세는 2000년대 초반의 상황을 재연하고, 2021년 20% 정도 하락한다”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의 잭 팬들은 “미국경제 성장이 양호하더라도 코로나 19 백신개발이 안전자산으로 역할을 수행했던 달러화의 약세로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도이체방크의 사라벨로스도 “위험자산 선호와 달러화 가치하락 여건이 됐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단독 '롯데리아' 롯데지알에스 대표에 차우철 롯데지주 전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가덕도·공수처법… 與 정기국회내 처리 속도전
  • 2
    중국 견제하는 바이든, TPP 복귀하나…한국 강요도
  • 3
    국제에너지기구 "한국, 에너지 전환 위해 전력시장 민간에 개방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