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화장품 공장, '펑' 폭발 후 화재…3명 사망ㆍ6명 부상

입력 2020-11-19 19:59

제보하기
도금 작업 중 공장 2층서 폭발 추정…화재 원인 조사 중

(출처=인천소방본부, 연합뉴스)

9명의 사상자를 낸 인천 화장품 제조업체 공장 화재는 화학물질을 이용한 작업 중 폭발과 함께 일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소방당국은 19일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한 화장품 제조업체 공장에서 도금 작업을 하던 중 '펑'하는 소리와 함께 폭발이 일어난 뒤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불은 오후 4시 12분께 해당 화장품 제조업체 공장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A(57)씨 등 20∼50대 남성 3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사망자는 모두 화재 발생 1시간 20여분 만에 공장 2층 창문 인근에서 발견됐다. 부상자 6명 중 40대 여성 1명은 중상이며 나머지 경상자 5명 중에는 30대 소방대원 1명도 포함됐다.

이날 화재 현장에는 소방관 등 170여 명과 펌프차 등 장비 40여 대가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고, 사고 발생 2시간 35분 만에 완전히 불을 껐다.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보제약, 램데시비르 600배 효과 코로나19 치료제 주 성분 ‘나파모스타트’ 개발 중
  • 2
    속보 군산 주점모임 관련 23명 코로나19 집단감염
  • 3
    [증시 키워드] 기사회상 신라젠…모더나 관련주 묶인 에이비프로바이오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수능 예비소집일, 영하권에 바람 불고 쌀쌀
  • 2
    나훈아 콘서트취소, 코로나가 야속해…부산 공연 취소 ‘서울·대구는?’
  • 3
    복귀한 윤석열 "헌법 가치ㆍ정치적 중립 지키자" 당부…추미애, 징계위 4일로 연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