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건설대상] 세계 최고효율 연료전지 생산 '구미 연료전지 제조공장'

입력 2020-11-18 16:30

제보하기
친환경 부문 대상 수상

▲‘2020 스마트 건설대상’에서 친환경 대상을 받은 경북 구미시 블룸SK퓨얼셀 연료전지 제조 공장 전경. (사진 제공=SK건설)
SK건설이 친환경 산업에서 강자가 되겠다는 꿈을 펴고 있다. SK건설이 18일 열린 ‘2020 스마트 건설 대상’ 시상식에서 친환경 부문 대상을 받았다.

SK건설은 경북 구미시에 연료전지 공장을 짓고 올 7월부터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생산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미국 연료전지 회사 블룸에너지와 합작회사를 세웠다. SOFC는 액화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설비다. 기존 연료전지보다 설치 면적이 작고 발전 효율이 높다.

현재 구미 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는 SOFC 총 용량은 연간 50MW(메가와트). SK건설은 2027년까지 구미 공장 생산력을 연(年) 400MW까지 늘리겠다고 계획 중이다. 구미 공장이 SOFC 국산화와 연료전지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란 게 SK건설 기대다.

SK건설은 친환경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최근 조직도 개편했다. 에너지 기술부문을 신에너지 사업부문으로 개편해 연료전지 사업과 재생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단지 디지털화(化)·친환경화와 순환경제(폐기물을 친환경·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하는 사업)을 맡을 친환경 사업 부문도 신설됐다. 초대 친환경 사업 부문장은 안재현 사장이 처음 맡았다.

SK건설은 지난달 경남 창원 스마트 산단 에너지 자급 자족형 인프라 구축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되면서 조직 개편 후에도 성과를 이어나갔다. 연료전지와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을 활용해 신재생에너지 전력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RE100(신재생에너지로만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 실증사업이다. SK건설 등은 2022년 인프라 구축을 마치고 20년 동안 창원 지역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단독 '롯데리아' 롯데지알에스 대표에 차우철 롯데지주 전무

부동산 최신 뉴스

  • 1
    규제에 집값 희비 교차... '푹 꺼진' 김포, '나는' 파주
  • 2
    집값 얼마나 올랐길래…주택시장 ‘불장’에 단속 나선 지자체들
  • 3
    대한건설협회, 육군 ‘철마부대’에 위문 성금 전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