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팔린 승용차 100대 중 44대가 SUV…인기 고공행진 지속

입력 2020-11-15 08:49

제보하기
올해 SUV 판매 국내완성차 업체만 50만대 넘어

올들어 10월까지 국내 완성차 5개사가 내수 시장에서 판매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5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승용차 시장 중 43.7%에 달한다.

1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완성차 5개사의 실적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SUV는 총 50만5061대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46만1179대)보다 9.5% 늘었다.

국내 완성차업체의 전체 승용차 판매량(115만6837대)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43.7%였다. 작년(43.9%)과 비슷한 수준이다.

레저용 차량(RV) 전체로는 55만2521대가 판매되며 작년보다 7.3% 증가했다.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7.8%였다.

SUV의 인기 지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차박(차안 숙식)이 가능한 SUV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로 풀이된다. 특히 신형 쏘렌토와 투싼, 싼타페 등 새로운 모델이 추가되며 신차 출시 효과가 작용했다고 업계는 분석한다.

(사진/자료=현대차)

현대차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팰리세이드(5만3116대)로 전체 SUV 중에서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됐다. 다음으로 싼타페(4만7103대), 코나(2만7975대), 투싼(2만1707대)이 뒤를 이었다.

기아자동차 쏘렌토가 전체 SUV 모델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쏘렌토는 지난달까지 6만9883대 판매되며 작년에 비해 67.8% 늘었다. 다음으로 셀토스(4만3618대), 니로(1만8065대), 모하비(1만6659대) 등이 뒤를 이었다.

(사진제공=현대차)

RV 차종 중 올해 8월 4세대 모델을 출시한 카니발은 지난달 1만2093대를 판매하며 내수 1위를 차지했다.

한국GM은 지난달까지 SUV 모델을 2만7336대 판매하며 작년(1만1923대)에 비해 129.3% 늘었다. 전체 승용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7.2%였다.

르노삼성은 SUV만 6만9862대를 판매하며 작년(3만9136대)보다 78.5%나 증가했다. 전체 승용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6.5%였다.

쌍용차는 지난달까지 국내에서 판매한 7만169대가 모두 레저용 차량었다. 코란도가 1만5881대 판매되며 작년보다 22.8% 증가했고, 렉스턴 스포츠가 2만7652대 팔리며 18.6% 감소했다.

SUV 인기 상승세가 연말까지 지속되면 올해 연간 판매량은 작년(57만5662대)을 넘어 60만대 선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기업 최신 뉴스

  • 1
    [포토] 현대백화점면세점 “SNS에서 신년 타로 운세 확인하세요”
  • 2
    [BioS]식약처 자문단,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조건부허가 권고”
  • 3
    이재용 구속…끊이지 않는 대기업 총수 구속 수난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