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관계사, 20조 시장 성장 전망…만능줄기세포 활용 아토피 치료제 개발

입력 2020-11-04 09:59수정 2020-11-04 10:06

제보하기

▲아토피 피부질환에 대한 줄기세포 유효성분 치료효과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가 만능줄기세포를 활용한 아토피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성과를 국제학술지에 공개했다.

바이온이은 미래셀바이오가 지난달 29일 만능줄기세포 유래 유사 간엽줄기세포의 분비유효성분을 활용한 아토피질환 전임상 치료 성과가 국제전문학술지 바이오메디슨(Biomedicines)에 게재됐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메디슨은 최근 클래리베이트(Clarivate)의 저널 인용 보고서에 따르면 피인용지수 4.717을 기록했다. 이 보고서에서 해당 학술지는 지난해 Medicine, Research & Experimental(의학, 연구 및 실험), Pharmacology & Pharmacy(약학 및 약리학) 부문에서 영향력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토피 피부질환은 면역세포 Th1과 Th2 간의 불균형으로 발병하는 난치성 자가면역성 피부질환이다. 주로 소아에서 발병하지만 최근에는 성인환자도 증가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1억 명 이상, 국내에만 100만 명 이상의 환자가 있어 유병율이 높다.

병원인은 환경적, 유전적, 면역학적 이상, 알레르기 유발물질 노출 등 다양하다. 치료방법 역시 환경개선, 피부 보습제, 국소적 스테로이드제, 면역조절제, 항히스타민제 및 광선치료 등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으나 재발율이 높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2017년 약 7조 원 규모인 아토피 시장은 2027년에는 약 20조 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바이온이 2대주주로 있는 미래셀바이오는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김시윤 교수 연구팀은 인간 배아줄기세포 유래 유사 간엽줄기세포의 탁월한 면역조절과 항염증 및 세포사멸억제 특성을 확인하고 대표적 알레르기 피부질환인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치료적 효능성을 검증했다.

유사 간엽줄기세포의 농축유효물질을 아토피 질환동물모델에 1일 1회 총 10일간 도포한 다음 치료 여부를 확인한 결과 10일후에 완벽히 치료됐고 조직병리분석 시 피부두께의 감소, 알레르기 유발 피하부위의 면역세포와 염증세포의 감소, 그리고 피부 및 피하조직의 정상화가 관찰됐다.

또한 혈액을 채취했을 시 염증 관련 싸이토카인 IL-1b, IL-4, IL-6, IL-10, IL-13 혈중 농도가 정상 수준에 근접하게 측정됐으며 알레르기 지표 글로블린 IgE 농도도 감소함을 확인했다. 이로써 만능줄기세포 유래 유사간엽줄기세포 유효성분이 난치성 피부질환 치료에 효과적임을 입증했다.

박세필 제주대 교수가 설립한 미래셀바이오는 만능줄기세포인 인간배아줄기세포 유래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이다. 현재 개발된 유사 간엽줄기세포를 활용해 난치성 배뇨장애질환인 간질성 방광염 세포치료제의 식약처 임상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녹십자, 피플바이오, 케이엠테크 등과 함께 바이오 관련주로 꼽히는 바이온에 따르면 이 치료제는 서울아산병원에서 임상 시험 중이며 동시에 임상 1/2a상 승인과 희귀의약품 지정 승인 신청을 진행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신세계건설, 부동산 공급 확대 소식에 신고가…필룩스ㆍ한국파마 등 코로나19 치료제 상한가
  • 2
    [장외시황] 현대삼호중공업 '52주 최고가'
  • 3
    사법리스크에 흔들린 삼성그룹주, 하루 사이 시총 28조 증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