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피엠테크-텔콘RF제약, 휴머니젠과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및 필리핀 판권 계약 체결

입력 2020-11-04 09:01

제보하기

케이피엠테크와 텔콘RF제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국내 및 필리핀 라이선스를 확보했다.

케이피엠테크와 텔콘RF제약은 3일 휴머니젠(Humanigen)과 렌질루맙(Lenzilumab)에 대한 개발 및 상업적 권리를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라이선스 확보 지역은 국내 및 필리핀에 해당한다.

라이선스 금액은 총 2000만 달러로 케이피엠테크와 텔콘RF제약이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계약금은 600만 달러다. 1차 잔금 600만 달러는 미국 임상 3상 성공이 미국증권거래소에 공표될 때 지급하고, 2차 잔금은 800만 달러는 미국에서 긴급사용승인(EUA) 또는 신약승인(NDA) 완료 시 지급하는 마일스톤 계약이다.

양 사는 임상 실패 시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특수관계인 에버코어인베스트먼트가 임상 3상 성공 시까지 케이피엠테크 및 텔콘RF제약에 각 35억 원씩 총 70억 원 상당의 담보를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휴머니젠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이다. 보유 파이프라인 렌질루맙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는 경쟁력을 인정받아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 후원하는 ‘ACTIV-5 Big Effect Trial(ACTIV-5/BET)' 임상이 진행 중이다. 또한 브라질에서도 미국 임상 프로토콜과 동일하게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케이피엠테크와 텔콘RF제약은 성공적인 지분투자에 이어 코로나19 치료제 판권까지 확보하게 됐다. 양 사가 투자한 이후 휴머니젠은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돼 거래 중이다.

한편 3일 기준 국내 누적 코로나19 환자 수는 2만6000명이 넘었고 필리핀은 38만5000명에 육박했다. 특히 필리핀은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000여 명 넘게 발생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감염…"기숙 생할"
  • 2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 감염
  • 3
    [종합] 지난해 글로벌 항공사 중 대한항공만 웃었다…나홀로 흑자 전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감사원 ‘예산낭비’ 지적에…금감원, 워싱턴사무소 결국 폐쇄 수순
  • 2
    법원 “현대차증권, 유안타·신영증권에 170억원 지급하라”
  • 3
    폐기물 업체 ‘사모펀드→대기업’ 손바뀜…올해도 M&A시장 달군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