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비밀 사무실, 펀드 하자 치유 문건 발견"

입력 2020-10-30 17:54수정 2020-10-30 17:55

제보하기
금융감독원 직원 김 대표 등 공판서 증언…"공범들, 공생 도모했다 반목"

(뉴시스)

1조 원대 펀드 사기로 재판에 넘겨진 김재현(50)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금융감독원 직원이 현장검사 당시 김 대표의 사무실에서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을 확인했다고 증언했다.

금감원 직원 정모 씨는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재판장 허선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대표 등의 공판에서 "(김 대표의) 개인 사무실에서 펀드 자금을 빌려준 차용증과 수표 사본,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 씨는 금감원 자산운용검사국 소속으로 옵티머스 현장검사에 투입됐다.

옵티머스 공범들 도피ㆍ증거인멸 준비

김 대표가 도피 생활이나 증거인멸을 위해 관련 서류를 모아놓은 '비밀의 방'의 존재도 법정에서 드러났다.

정 씨는 검찰이 김 대표의 사무실을 '비밀의 방'으로 지칭하며 구조에 대해 묻자 "정문과 후문이 있는데, 후문 뒤편으로 들어가면 외부에서 볼 때 사무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하는 곳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회의 주제 문건과 자금 소요내역 등 도피 생활이나 증거인멸 위해 필요한 내용을 작성한 것과 다양한 메모 등 서류를 발견한 것이 맞나"라고 묻자 "맞다"고 답했다.

검찰은 금감원으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전달받은 다음 날 옵티머스의 비밀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고, 이 과정에서 관계자들이 도피나 증거 인멸을 위해 필요한 내용을 작성한 문건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은 김 대표가 지난 5월 초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를 암시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파문을 일으켰다.

정 씨는 '5월 금감원 검사에 대비해 컴퓨터를 교체했다'는 옵티머스 직원의 진술을 받았다고도 증언했다.

검찰이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교체하고 다른 방으로 자료를 옮겼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정 씨는 "주말에도 옮겼고 논현동 창고에도 옵티머스 컴퓨터를 갖다 놨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5월은 금감원이 옵티머스에 대해 서면검사를 진행 중이던 때다.

공생 모의했다 중형 예상되자 번복

옵티머스 사기 사건의 공범들이 '공생 대책'을 세웠다가 책임을 떠넘긴 정황도 나왔다. 금감원의 검사가 진행되자 윤석호 옵티머스 이사가 입장을 바꿨다는 것이다.

정 씨는 "윤 이사와의 문답 때 '자기는 단순히 사문서위조에 대해 처벌받을 줄 알고 다 짊어지려고 했는데 자본시장법 형량이 10년 이상이라 워낙 세고, 모든 펀드를 자신이 운용했다고 하면 본인한테 질문할 텐데 더는 거짓말 못 하겠다'는 대답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또 정 씨가 '주식 거래 본인이 한 것 맞나. 왜 거짓말을 했냐'고 묻자 윤 이사는 '사전에 김 대표와 그렇게 하기로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고 했다.

정 씨는 윤 이사가 '김 대표는 펀드를 계속 운용해야 하고, 이동열 이사(옵티머스 2대 주주)는 부동산 개발에서 이익을 내 보전하려면 자신이 모든 걸 책임지고 감옥에 들어가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말했다고도 설명했다.

김 대표 등은 2018년 4월부터 환매 중단 사태가 벌어진 올해 6월까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 2900여 명으로부터 약 1조1903억 원을 끌어모아 부실채권 인수와 펀드 돌려막기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사회 최신 뉴스

  • 1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역전의 명샷, No.21 마곡역 통문어 해물 철판탕 맛집 '조○○ ○○○'…대박 비결은?
  • 2
    '사자명예훼손' 전두환 1심 집유…재판부 "5ㆍ18 헬기 사격 있었다"
  • 3
    유은혜 부총리, 경제단체장들과 고졸 취업 활성화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