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정책 협의 전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돼야…범투위에 공식 요청

입력 2020-10-30 17:44

제보하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대생 의사국가시험 재응시 문제를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에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

의협은 30일 오후 1시 서울시 용산구에 있는 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비상 연석회의를 열고 의대상 국시 재응시 문제가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날 회의는 화상참여를 포함해 최대집 회장, 상임이사와 대의원회, 시도의사회, 의학회, 대한전공의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최 회장은 "9ㆍ4 의정합의 이후 합의 이행에 미온적이었던 정부가 최근 의정협의체 구성을 요청하면서도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국가시험 응시 관련 문제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라며 "합의의 정신과 취지에 따라 (국시 재응시 문제는)반드시 먼저 해결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정이 이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면 약속을 지킬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으며 의료계는 다시 강력한 투쟁으로 대응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9ㆍ4 의정합의는 공공의대 신설, 의대정원 확대 등 정부의 4대 의료정책을 저지하기 위해 의료계가 총파업 투쟁에 나서자 정부가 해당 정책의 중단을 포함해 의정협의체를 통해 의료현안을 해결하겠다며 의협과 이룬 합의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정부와 본격적인 정책 협의 이전, 먼저 의대생 국가의사시험 응시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현재 확대 개편중인 범투위가 중심이 돼 대응해야 한다는 점에서도 의견을 함께 했다.

한재민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은 "범투위에 여러 직역이 함께 참여해 소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 있다. 더불어 국시 문제와 관련해서는 의대생들의 목소리를 충분히 반영해 함께 발걸음을 맞추는 노력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협의와 투쟁의 중심에 범투위가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이날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종합해 의사국가시험 문제에 대한 논의를 범투위에 공식적으로 요청하기로 했다. 조민호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범투위 간사)는 "오늘 회의에서 나온 내용을 종합해 조만간 열릴 범투위 1차 회의에서 공식 안건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편 중인 범투위는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11월 초 첫 회의를 열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기업 최신 뉴스

  • 1
    동아쏘시오그룹 창립 88주년…“존경받는 회사 만들자”
  • 2
    타타대우 군산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3
    화웨이, ‘화웨이 워치 GT2 프로’ 출시… 36만9600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