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이명박 징역 17년 확정에 "검찰개혁 왜 필요한지 증명"

입력 2020-10-29 20:57

제보하기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거액의 뇌물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 원, 추징금 57억8000여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로써 지난 2월 항소심 직후 법원의 구속집행 정지 결정으로 석방된 이 전 대통령은 다시 수감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월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는 이 전 대통령.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검찰 개혁의 당위성이 증명됐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직 대통령의 유죄가 확정돼 국무총리로서 착잡한 심경"이라면서도 "법은 누구에게나 평등해야 한다는 단순한 진리가 실현되기까지 13년이 걸렸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정 총리는 "2007년 법 집행이 공정했다면 생기지 않았을 사건"이라면서 "왜 지금 검찰 개혁이 필요한지 잘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이 지난 2007년 12월 대선 경선 후보였던 이 전 대통령의 BBK·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하고도 무혐의 결론을 낸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듬해 대통령 당선 후 받은 특검 수사에서도 무혐의를 받았다.

그는 "단죄받지 않는 불의는 되풀이된다"며 "다시는 이런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개혁에 더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사회 최신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결방, 미스터트롯 콘서트 편성…"팬들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 2
    영재 음성판정, 드라마 촬영장 여전히 살얼음…배우들 모두 음성
  • 3
    염따 레이블 설립, 동업자는 더콰이엇…뭉친 이유 ‘동갑이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