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택 재산세 인하 대상은 9억 원 이하, 세율은 0.05%P ↓ 거론

입력 2020-10-28 14:06

제보하기
홍남기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 곧 발표‥서민들 재산세 부담 늘지 않도록 할 계획”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이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추진에 따른 중저가 1주택 보유 서민의 재산세 부담 완화 방안을 조만간 발표한다. 대상을 9억 원 이하, 재산세율은 0.05% 낮추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부동산공시법에 근거한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이 곧 발표될 예정”이라며 “이와 연계해 중저가 1주택을 보유한 서민들의 재산세 부담이 늘어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회의에서 재산세 부담에 대해 비공개로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조만간 당정회의 논의를 거쳐 당과 관계 부처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토지가 65.5%, 단독주택은 53.6%,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69.0%로 정부는 작년부터 부동산 공시가격의 시세 반영률을 높이기 위한 공시가격 현실화율 인상을 추진해오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용역을 받아 연구를 진행한 국토연구원은 전날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 제고 로드맵을 내놨다. 국토연은 현실화율 도달 목표를 80%, 90%, 100% 등 3개 안으로 제시했다.

당정은 이 중 2030년까지 시세의 90%까지 올리는 방안을 유력하게 보고 있다.

정부는 현실화율 로드맵을 확정하게 되면 중저가 1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재산세율을 인하해 세 부담을 줄여주겠다는 구상이다. 현재 당정은 재산세 인하 대상을 애초 논의됐던 공시지가 6억 원 이하 주택에서 9억 원 이하 주택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현행 과세표준별 0.1∼0.4%인 재산세율을 0.05%포인트 낮추는 방안 등도 거론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추윤갈등' 정치권 대립 점화…與 '尹 때리기' vs 野 '文 답변 요구'
  • 2
    [포토]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의 기자회견
  • 3
    [포토] 빈 야당 법사위원들의 자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