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외부인 조문 시작…입관식ㆍ삼성 사장단 조문 예정

입력 2020-10-26 08:36

제보하기
오전 9시부터 입관식 진행…전날 정ㆍ재계 인사 빈소 방문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로비. 전일 CJ 이재현 회장,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비롯한 친지,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진 가운데, 이날에도 외부인 조문이 이어질 전망이다. (노우리 기자 we1228@)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마련되며 오늘(26일)부터 외부인 조문이 시작된다.

이날 오전 9시부터는 입관식이 진행되고, 10시 이후에는 삼성 계열사 사장단이 조문할 예정이다.

이 회장의 외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빈소가 차려지기 전인 전날 오후 4시 57분께 두 자녀와 함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현대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를 직접 몰고 왔다.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을 한 채 아무 말 없이 빈소가 차려지는 장례식장 지하로 향했다.

이 부회장 외에도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딸들도 빈소를 찾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 이원주, 아들 이지호가 25일 오후 4시 54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삼성전자는 이 회장의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라며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그럼에도 정ㆍ재계 관계자들은 조화를 보내고 직접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이재현 CJ 회장은 오후 3시 40분께 가족과 함께 조문했다.

그는 “이건희 회장은 국가 경제 큰 업적을 남겼을 뿐 아니라, 가족을 무척 사랑하셨고 잘 이끌어주신 자랑스러운 분”이라며 “일찍 영면하셔서 황망하고 안타깝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과 정몽규 HDC 회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정몽윤 회장은 이 회장에 대해 “큰 거목이셨다”라고 말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회장의 빈소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오후 7시 25분께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10분가량 머물렀다.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냐는 질문에 노 실장은 “유족들에게 말씀을 전했다”라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는 답하지 않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오후 9시 46분께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이 지사는 “조문 말씀을 드리려고 왔다. (이건희 회장은) 어쨌든 한 시대의 별이신데, 명복을 빕니다”라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국거래소 “美 화이자ㆍ모더나 등 코로나 백신 관련주 모니터링”
  • 2
    장윤정 비염치료기, 코에픽 캐시워크 돈버는 퀴즈 등장 ‘ㅋㄱㄲㄱ’ 초성퀴즈 정답은?
  • 3
    베리굿 음성판정, 소속사 대표 및 매니저 확진…자가격리 돌입

기업 최신 뉴스

  • 1
    중기부, 내년 예산 '16.8조원'…"올해보다 3조4600억ㆍ26%↑"
  • 2
    산은 '아시아나 인수자금 5000억' 한진칼에 납입
  • 3
    위메이드, ‘미르의전설2’ 웹소설 카카오페이지 연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