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택배사 규탄 집회…"과로사 책임지고 개선책 내놓아야"

입력 2020-10-24 17:13

제보하기
10월에만 택배기사ㆍ일용직 연이어 숨져…"구체적 대책 없이 사과문만"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민주노총 서울본부 등 단체 관계자들이 "재벌 택배사들은 택배 노동자 과로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에 대한 대책을 즉각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단체가 택배 업계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과중한 업무를 호소하며 택배 기사들이 연이어 숨졌는데도 적극적인 대처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노총 서울ㆍ경기본부와 전국택배연대노조, 진보당은 24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택배회사들이 노동자 과로사에 책임을 지고 장시간 노동을 개선할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2일 사망한 한진택배 노동자는 무려 새벽 4시 28분에 '저 너무 힘들어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라며 "그런데도 한진택배는 심야 배송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없이 면피용 사과문만을 내놓았다"고 했다.

이어 "쿠팡 역시 고인이 '택배기사가 아니다'라는 말로 변명할 뿐 살인적인 노동시간과 열악한 근무환경은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에 따르면 이달 들어서만 서울 강북구에서 근무하던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서울 동대문지사 소속 한진택배 택배기사, 경북 칠곡의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해온 20대 일용직 노동자 등이 연이어 숨졌다.

이들 단체는 CJ대한통운이 22일 공식 사과와 함께 4000명의 인력을 분류작업에 투입하겠다는 재발 방지대책을 내놓았지만, 여전히 많은 택배회사가 반성 없는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박석운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구조를 고치지 않으면 언제 어디서 또 어떤 희생자가 나올지 알 수 없다"라며 "분류작업에 별도 인력을 투입하고 택배기사 전원에게 산재보험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희(오른쪽)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 사과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국거래소 “美 화이자ㆍ모더나 등 코로나 백신 관련주 모니터링”
  • 2
    장윤정 비염치료기, 코에픽 캐시워크 돈버는 퀴즈 등장 ‘ㅋㄱㄲㄱ’ 초성퀴즈 정답은?
  • 3
    베리굿 음성판정, 소속사 대표 및 매니저 확진…자가격리 돌입

사회 최신 뉴스

  • 1
    조현영-딘딘, 결혼 예능 도전?…교제 고백 영상 120만 뷰 효과 '눈길'
  • 2
    김병철 나이, 40대 중반…결혼은 아직 “언젠가 꼭 할 것”
  • 3
    김은희 작가X주지훈, ‘유퀴즈’ 출연 이유…‘월드 클래스’의 등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