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살, 탈모설 불러온 한 장의 사진…“미쳤나 봐 이 인간”

입력 2020-10-18 14:41수정 2020-10-18 16:05

제보하기

▲넉살 (출처=팔로알토SNS)

가수 넉살을 탈모설에 휘말리게 한 한 장의 사진이 눈길을 끈다.

17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 출연한 넉살은 대머리 연관검색어에 대해 “아직 빼곡하긴 하지만 브루스 윌리스처럼 조금씩 갉아먹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앞서 넉살은 지난 9월 동료 래퍼 팔로알토가 공개한 한 장의 사진으로 탈모설에 휘말렸다. 당시 공개한 사진에서 넉살은 빛으로 인해 머리카락이 없는 듯한 착시 현상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해당 게시물을 공개하며 팔로알토는 “넉살아 미안하게 됐다”라고 사과했고 넉살은 “미쳤나 봐 이 인간”이라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이들 외에도 많은 동료 래퍼들이 “할아버지다”, “영화 마스크다”, “쿵푸허슬 두꺼비 아저씨”라고 한마디씩 얹어 웃음을 안겼다.

넉살은 “실제로 개코 형이 걱정하면서 연락이 왔다. 탈모 병원을 알려주더라”라며 “그래도 아직은 빼곡하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2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3
    [내일 날씨] 영하권으로 떨어진 토요일 아침…"옷 단단히 입으세요"

사회 최신 뉴스

  • 1
    [초대석] 강대규 감독 "눈물 흘리며 연출…'담보'여서 가능했다"
  • 2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알레르기·발열 등 이상반응 789건 신고"
  • 3
    속보 "독감백신 접종률, 아동 70%ㆍ청소년 50%ㆍ어르신 40%"ㆍ임신부 3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